2/ 2021

 

 

 

 

 

 

 

 

 

 

 

 

  강정규 연재동화

 

알 수 없어요

 

 

 

 

 

 

 

 

 

 

 


강 정 규

동화작가
「시와 동화」발행인
kangjk41@hanmail.net






 



설날 앞두고

코로나 무서우니 오지 말라고

금방 전화하시고는

막내삼촌 좋아한다는

게장 담그시는 할머니 마음


 

 

 

 

 

 

 

 

 




08349 서울 구로구 개봉로 11길 66. 2층   Tel 010)9585-3766, 010)7591-4233
  cbsi@cho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