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순, 공동체성서연구

 

 


3/2013

 

 

 

 

 

 

 

 

 

 

 

 

에니어그램영성(144)

 

9 번 유형 : 요나단

 

 

 

 

 

  에니어그램으로 보는 성서 인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글

제공 :
공동체성서연구원


에니어그램 격언






 


3. 관용의 왕자 요나단

#9번 유형의 잠재력은 크다. 그 큰 에너지가 어떻게 쓰이느냐에 따라 덕목과 격정으로 명암이 갈린다. 잠재된 에너지를 선용하면 덕목이 되고 오남용하면 그 결과로 격정의 노예가 된다. 요나단의 덕목은 무조건적 사랑이 평화와 화해와 관용으로 나타나는데, 그것도 지속성과 일관성으로 나타난다.

#9번 유형의 관용이 요나단에게서는 계급과 신분의 차이를 뛰어넘어 다윗을 끌어안았고, 성격적 결함과 과오를 넘어서 부왕을 너그러이 대하였다. 관용 Tolerance은 오차와 동의어이다. 틀린 줄 알면서도 참고, 견디고, 품는 힘이 바로 관용이다. 요나단은 관용의 왕자였다. 부하를 사랑하고 백성을 사랑하며 품어준 왕자였다.

싸움터에 나갔을 때도 ‘요나단이 무기를 든 젊은 병사에게 말하였다. 주님께서 도와주시면 승리를 거둘 수도 있다. 주님께서 허락하시는 승리는 군대의 수가 많고 적음에 달려 있지 않다.’(삼상14:6). 소수의 병사를 데리고 블레셋 사람의 큰 군대를 상대로 싸움을 벌이면서 지휘관인 요나단이 넉넉한 마음으로 부하를 격려하면서 하나님을 의지하는 믿음까지 불어넣는다. 요나단이 다윗의 탈출을 도울 때도 그랬다. 다윗을 배려하는 너그러운 마음이 얼마나 컸던지 부왕에게 미움도 사고 신변의 위협을 느끼는 상황 속에서도 오직 다윗의 안전을 위하여 모험도 불사한다. 그의 안전을 도모하여 활을 쏘아 암호를 삼는 과정에서도, 요나단은 ‘어린 종’을 데리고 나가서 심부름을 시키고 있다. 어린 사람에 대한 너그러운 마음이 오히려 강한 군인을 데리고 일하는 것보다 더 안전할 수 있는 것은 바로 어린 종이 느끼는 요나단의 배려와 관용 때문이다. 믿어주는 사람에게는 어리고 능력이 모자라는 사람도 목숨 걸고 용감히 일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무엇보다도 요나단이 부왕 사울에게 보이는 관용은 상상하기 어려운 것이다. 자기의 사위로 삼고서도, 다윗을 까닭도 없이 죽이려고 들며, 그야말로 정신없이 구는 아버지이지만, 요나단은 끊임없이 관용하며 탄원한다. ‘그가 무슨 못할 일을 하였기에 죽어야 합니까?’(삼상20:32)하고 간구하다가 사울의 창에 찔려 죽을 뻔한 위험도 겪었다. 요나단은 어떤 상황에서도 꺾이지 않고 끊임없이 기회를 살피면서 화해를 시도한다.

요나단은 아버지 사울 앞에서 다윗의 좋은 점들을 이야기하였다. ‘다윗은 아버지께 죄를 지은 일이 없습니다. 오히려 다윗은 아버지를 도와서, 아주 좋은 일들만 했습니다. 그는 자기 목숨을 아끼지 않고 블레셋 장군을 쳐서 죽였고, 그래서 주님께서 온 이스라엘에게 이렇게 큰 승리를 안겨 주셨습니다. 아버지께서도 그것을 직접 보고 기뻐하셨습니다.’(삼상19:4-5). 아버지 사울 왕에 대한 관용이 결국 사울의 마음을 움직였다.

그러나 이런 관용은 오차와 타성의 이면을 지닌다. 편하고 너그러운 사람이 흔히 늘어지기 쉽고 타성에 빠지기 쉬운 면을 지닌다. 그래서 동전의 양면을 관찰할 필요가 있다. 평화를 만들고 화해를 이루며 관용하는 #9번 유형의 요나단은 흠잡을 데 없는 사람이었으나 한 가지 실수가 나타난다. 지치고 스트레스 받을 때 나타날 #9번 유형의 실수이다. 요나단에게는 천려일실 千慮一失의 에피소드이다. 템포감각이 떨어졌을 때이다. 벳아웬 전쟁 중에, 사울이 무모하게 군인들에게 금식 명령을 내렸을 때, 어쩌다 직접 듣지 못한 요나단은 ‘벌집에 든 꿀을 찍어서 빨아먹었다.’ 이를 알게 된 사울이 요나단은 죽어야 한다고 선언한다(삼상14:27,44).

4. 일편단심의 의인 요나단

평소에 한결 같은 마음으로 고매한 인격과 깊은 영성과 넉넉한 사랑으로 살면서 살아온 요나단이기에 왕명을 어긴 죄로 죽을 목숨이 되었을 때에도 군인들과 백성이 그를 지킨다. ‘이 때에 온 백성이 사울에게 호소하였다. 이스라엘에게 큰 승리를 안겨 준 요나단을 죽여서야 되겠습니까? 절대로 그럴 수 는 없습니다. 주님께서 살아계심을 걸고 맹세합니다. 그의 머리털 하나도 땅에 떨어져서는 안 됩니다. 그는 오늘 하나님과 함께 이 일을 이루어 놓은 사람이기 떄문입니다.’(삼상14:45).

한결 같은 믿음과 사랑으로 충실하게 살아온 자기들의 지휘관이자 왕자인 요나단에 대한 사랑의 탄원과 호소에 반사되는 요나단의 의로운 모습을 본다. 왕위에 오른 날부터 건강하지 못한 #8번 유형인 사울은 끊임없이 전쟁을 하였다. 천부장인 군대장관 요나단도 부왕을 도와 무수한 전쟁에서 공을 세운다. 그러나 그는 언제나 처음처럼 한결 같은 마음으로 살면서 지나침도 모자람도 없이 충실하다.

요나단은 사울 왕을 도와 나라를 튼튼하게 세우며 블레셋의 공격과 압박에서 이스라엘을 해방시켰다. 전쟁에서 공을 세울 뿐만 아니라 왕자로서 지위가 더욱 확고해져도, 요나단은 시종여일하게 자기의 일과 삶에 충실할 뿐이다. 동서고금에 이와 같이 능력과 성실과 영성을 고루 갖춘 인물은 찾기가 그리 쉽지 않다.

에니어그램 리더십을 말할 때 중요한 요인을 첫 손 꼽는 것이 있다. 평균 상태에서는 별 실수나 과오도 없이 살던 사람도 부와 권력을 잡으면 대개는 오만과 탐욕과 태만에 빠지는 점이다. 그렇게 되면, 격정에 사로잡혀서 평소에 지녔던 좋은 생각과 야망에 반대로 살기가 십상이다.

그러나 요나단은 달랐다. 권력과 지위가 확보되어 있었고, 왕위 계승이 보장될 만큼의 위치에 있었다. 부하군인들과 백성들의 존경과 사랑을 한 몸에 지녔다. 부왕이 무슨 일을 하려면 크고 작은 일을 모두 사전에 요나단에게 이야기 할 정도로 신임이 두터웠다.(삼상20:2). 그야말로 ‘일인지하요, 만인지상’이였다. 그래도 요나단은 변함이 없었다. 하나님 사랑과 나라 사랑과 겨레 사랑에 오직 일편단심이었다. 처음 만났을 때 다윗을 지극히 사랑하여 ‘그와 가까운 친구로 지내기로 굳게 언약을 맺고’(삼상18:3)나서부터 변함없이 ‘요나단은 제 목숨을 아끼듯이 다윗을 아끼어’ 위기와 고난의 순간마다 그 뜻을 재확인하였다. 다윗을 향한 일편단심의 극치는 다윗이 이스라엘의 왕이 될 것이며 자기는 버금가는 자리에 있고 싶다고 말할 때 나타난다.

힘이 생겼을 때 그 힘을 쓰는 태도와 방식이 리더십을 결정한다. 요나단은 자신에게 힘이 있을 때, 어려운 처지에 있는 다윗이나 부하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불어넣으며 희망을 가지고 고난을 이겨내도록 돕는 ‘섬김의 리더십’을 발휘한다. 외유내강의 리더십이요, 관용과 통합의 리더십이다.

성서에 나타난 인물을 통틀어 봐도 각기 특징이 있으나, 요나단처럼 고루 갖춘 인물을 찾기도 어렵거니와 자기의 성격 안에서 요나단만큼 조화와 균형이 이루어지며, 힘이 있으면서도 절제하고, 약자를 돌보며 관용과 배려를 드러내는 인물은 찾기가 힘들다. 요나단의 특징은 우정의 상징으로 쓰이는 ‘다윗과 요나단’에서도 나타난다. 나이도 지위도 권력도, 따지고 보면, 모든 것이 우위에 있었는데도, 늘 다윗을 요나단 스스로 높여 줬을 뿐만 아니라 모두가 다윗을 더 크게 생각하도록 만든 힘이 사실은 요나단에게서부터 비롯되었다는 점이다. 예수를 빼 놓고 원만하고 통합적이면서도 힘의 균형과 절제를 온 몸으로 산 사람이 요나단이다.(끝)




에니어그램 격언



수련 인성을 위하여 : 늘 깨어 있으라

기계적 삶에 저항하며 살기 위하여
수련하는 목표이자
가장 중요한 화두이다.
정진, 또 정진!



명상 54

생명의 의미와 의의는 무엇인가?
구체적으로,
나에게 주어진
생명(인생)의 의미와 목적은 무엇인가?
나는
무엇을 위하여 살고 있는가?



 

 

 

 

 

 

 

 

 




152-815 서울 구로구 개봉3동 341-21 2층   Tel 02)312-6803, Fax 02)374-7277
  cbsi@chol.com